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2019 순천 평화포럼 참석 위해 순천 방문

작성일 : 2019-10-23 19:58

 

일본의 대표적 친한파․ 진보 정치인인 하토야마 유키오(72鳩山由紀夫) 일본 총리가 '2019 순천 평화포럼' 참석을 위해 순천을 처음으로 방문했다.

 

하토야마 일본 총리는 23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여, 순천 평화포럼 석차 한국을 찾은 외국 석학 주요 인사들과 함께 KTX 이용해 순천역에 도착했으며,   순천시장을 비롯한 미래세대인 어린이, 초청인사의 다문화 가족과 관계자들이 하토야마 일행을 반갑게 맞이했다.

 

허석 순천시장과 하토야마 일본 총리는 순천역에 마련된 장소에서 미래세대를 향한 동아시아 평화 최근 한일관계 개선 방안에 대한 차담을 나눴다.

 

하토야마 총리는 “순천평화포럼의 첫단추를 꿰는 자리에 초대해 주어서 감사하며 여러분들과 함께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역할을 하게 영광이다”고 인사말을 대신했다. 또한 “평화는 생태, 환경, 인류, 문화를 포함하는 개념이다”고 평화에 대한 본인의 평소 소신을 전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순천 방문을 환영하며 순천에서의 일정이 평화롭기를 바란다”는 인사말을 건네며 “첫 평화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2020년에는 동아시아 평화포럼으로, 2021년에는 세계평화포럼으로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하토야마 총리는 24 오전 10 순천만국가정원 국제습지센터에서 열릴‘2019 순천 평화포럼’에 참석하여 ‘미래 세대를 위한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 다음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