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광주시, 미래 환경도시 조성 속도낸다

오는 12월부터 미세먼지 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홍보캠페인’ 추진

작성일 : 2017-11-28 15:48 작성자 : /양홍주 기자

내년부터 어린이통학용 LPG차 전환,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확대
광주광역시가 대기질 개선을 통한 미래 환경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광주시는 미세먼지 등 대기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에 발맞춰 2018년부터 친환경자동차 보급 및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등 사업비를 대폭 증액한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유치원에서 통학용으로 운행하고 있는 경유자동차를 LPG 차량으로 전환하면 선착순 90대에 한해 대당 5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을 벌인다. 이번 지원은 성인에 비해 단위 체중당 공기흡입량이 두 배 이상 많아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에 취약한 어린이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97%에 달하는 경유차의 상당수가 친환경차로 전환된다.
또 ‘미세먼지 알림 신호등’을 학교, 공원, 관공서 등에 시범 설치한다. ‘미세먼지 알림 신호등’은 일반시민, 어린이, 노약자 등에게 고농도 미세먼지 정보를 쉽게 전달해 마스크 착용, 외출 자제 등 예방행동요령을 시행하도록 마련했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지원도 확대 시행한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지원사업은 2010년 2대에 그쳤지만, 점차 확대돼 올해의 경우 사업 공고 첫날 예산이 모두 소진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광주시는 이처럼 시민 참여가 높은 점을 감안해 내년에는 올해 예산(4억원)의 3배에 달하는 12억원을 투입해 800여 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조기폐차가 확대되면서 도로·수송분야 대기질 개선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앞서 오는 12월부터는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 등 고농도 미세먼지 건강취약계층 대상시설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홍보 캠페인’을 벌인다. 캠페인은 미세먼지 대응 행동요령을 교육·홍보하고 황사(미세먼지) 마스크를 배포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는 지난 2011년 11월 환경부로부터 전기자동차 선도도시로 지정받은 이후 전기자동차, 수소차 보급 보급(272대),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등을 추진했다.
이어 2016년부터는 빛그린국가산단에 친환경 자동차 부품클러스터 조성사업(3030억원)을 추진하는 등 광주의 산업지도를 친환경으로 재편하는데 적극 나서왔다.
이 밖에도 광주지역 미세먼지 대기오염원 주요 배출원인 자동차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2001년부터 총 1490대의 시내버스, 마을버스, 전세버스, 청소차 등을 천연가스자동차로 전환 보급했다.
특히 시내버스의 경우 100% 천연가스차로 전환하고 2015년부터는 천연가스하이브리드 시내버스 보급(15대)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