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대학

장흥교육지원청, 용산면 6인방「할매들은 시방」시화집 출간

- 두근두근 내 생애 첫 시와 그림 -

작성일 : 2020-05-01 17:24

 

장흥교육지원청(교육장 왕명석)2014년부터 시작된 장흥군 용산면에 위치한 용산초등학교에서 한글을 배우고자 하는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웃음 꽃피는 한글교실을 운영하고 있었다. 이에 20204월 팔순이 넘은 장흥 시골 할머니들이 자신들의 인생을 돌아보며 쓴 시들이 책으로 엮여 세상에 나오게 된 시화집 발간 축하와 함께 장흥교육지원청 특색사업인 문림·의향의 얼을 계승하고자 시화집 작품을 교육 활동에 소중한 자료로 활용하고자 한다.

 

노년을 위한 시 쓰기 두근두근 내 생애 첫 시와 그림은 장흥문화공작소 인문활동가 황희영이 기획, 제작한 프로그램으로 2017년부터 장흥군 용산면 월림마을, 안양면 용곡마을 등에서 진행되었으며 드디어 20204월 용산면 월림마을 할머니 6인방이 시와 그림을 모은 합동 시화집을 정한책방 출판사를 통해 정식 출판물로 선보이게 되었다. 지역 문화 활동가와 지역 주민들의 결합으로 탄생하게 된 이번 할매들의 시방은 지역의 소중한 문학작품이며 고단했던 근대사를 살아낸 할머니들의 삶과 애환을 깊게 느낄 수 있는 작품으로 학생들에게도 교육적 의미가 있기에2020.지역 문학인과 함 학교로 찾아가는 문림의향의 얼 계승교육수업에 교육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가장 많은 세월을 보낸 김남주 할매는 아흔이 되도록 살아도 시에서 사는 것이 여전히 기쁘다고슬쩍 고백하고 김기순 할매는 내 친구 고양이 깜동이를 통해 밥 삶아 줄게 나 두고 죽지 마라며 노년의 고독을 내 비쳤다.

 

장흥교육지원청 교육장은 문인이 숲을 이루어 의로운 삶을 살아가는 장흥 고장임을 학생들에게 안내하고 장흥 작가의 작품을 통해 문림의향의 얼 계승교육활동으로 문화적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음 한다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