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HOME > 알림 > 사고

과속사고 예방을 위한 주․야간 시인성 확보 및 주행속도 표출형 과속단속 시설 개선 설치

과속사고 예방을 위한 개선형 과속단속시설 설치

작성일 : 2018-05-24 09:38

지난 4 남해고속도로에서 과속사고로 사망자가 2 발생했다. 자칫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있는 고속도로 과속 사망사고는 1 67월에 가장 많이 발생해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와 전남지방경찰청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과속사고 예방을 위해 고속도로 이동식 과속 단속시설을 개선하여 5월부터 운영에 나섰다고 밝혔다.

 

    기존에 운영중인 이동식 과속단속부스는 가드레일에 가려 보이지 않고, 주· 야간 원거리에서도 시인성이 확보되지 않아 고속도로 교통사고의 주원인인 과속사고 감소 효과가 미흡하였다.

 

 

    이런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먼저, 이동식 단속부스를 가드레일에 의해 가려진 높이만큼 단속부스를 높여 운전자가 알아보기 쉽게 했다.

 

    단속부스의 외관도 대폭 개선하였다. 야간에도 보일 있도록 조명이 내장된 “캐릭터형”과 운전자의 주행속도가 표출되어 본인의 현재 주행속도를 인식할 있는 “주행속도 측정형” 두가지 타입으로 바꾸었다.

 

또한, 한국도로공사와 전남지방경찰청은 상시적으로 과속을 단속하고 있는 고정식 과속단속카메라 보완도 추진하고 있다. 이는 과속카메라 발견 운전자가 급브레이크를 밟아 따르던 차량과 2차사고의 우려가 있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 야간 원거리에서도 보일 있도록 고정식 과속단속 측면에 위치한 최고제한 속도표지를 일반 반사지에서 조명형으로 교체하였고, 지지대에 LED바와 소형 전광판(VMS) 설치하여 과속단속 효과를 증대하였다.

 

김정진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 교통시설차장은 “과속단속시설 개선으로 자발적인 교통법규 준수 운행을 유도함으로써 과속사고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사고위험이 높은 구간을 대상으로 확대․교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고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