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대학

목포대, 과기부 기초연구실 지원 사업 선정

작성일 : 2020-07-03 10:35

 

 

국립목포대학교(총장 박민서)가 지난 71일 발표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20 기초연구실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기초연구실 지원 사업은 융·복합 연구의 활성화에 기틀이 되는 연구그룹을 육성 지원하고 창의적 주제 발굴 및 연구방법 등의 연구노하우를 신진 연구자에게 전수함으로써 차세대 창의·융합형 연구인력 양성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에 목포대는 약학과 옥민호 교수를 주관연구책임자로, 카톨릭대 의과대학, 동국대 생명공학과 연구 인력이 공동연구자로 참여하는 멀티오믹스 데이터 기반 딥러닝을 통한 난치성 대동맥 판막 석회화 억제 바이오마커 및 치료타겟 발굴과제가 최종 선정됐다. 이는 전남지역 유일 선정으로 사업 기간은 올해 7월부터 20232월까지 약 3년이며 국고 사업비는 1333백만 원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옥민호 교수팀은 대동맥 판막 협착증 환자 임상정보 DB화 및 인조직 유래물 활용 멀티오믹스 분석과 표적검증 동물모델 구축 판막 조직은행 운영, 인공지능 학습을 통한 난치성 판막질환 치료 표적 단백질 선별 및 검증 비침습성 임상정보 기반 표적 단백질 발현 예측 모델 구축 등의 다양한 연구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향후 활발한 연구 수행으로 현대사회의 고령화에 따라 심각한 사망원인으로 대두되고 있는 판막협착증의 제어 방법을 모색함으로써 대동맥 판막협착증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새로운 기초지식 및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편 목포대 약학과는 2011년 신설된 이래 우수한 의약학 기초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활발한 신약개발 연구활동을 수행하고 있으며 졸업생 배출 이후 6년 연속 약사 국가고시에 100% 합격하는 등 전문 약학연구와 인력양성에 이바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