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6·15 남측위 "美 국무부, 대북전단 살포 지지…내정간섭 행위"

국무부 "北 인권 존중 촉진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

작성일 : 2020-07-20 20:46 작성자 : 김명식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는 20일 "미 국무부가 전단 살포를 사실상 지지하는 입장을 밝힌 것은 한반도 갈등 조장 행위이자 평화적 생존권을 위협하는 내정간섭 행위"라고 규탄했다.

남측위는 이날 논평을 내고 "일부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는 남북공동선언을 훼손하는 것일뿐 아니라 남북간 군사적 충돌 위기를 격화시키고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과 생존권을 위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16일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독립적인 정보 접근을 늘리며 북한의 인권 존중을 촉진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에 밝혔다. 대북 전단 살포가 북한 주민의 알 권리 신장에 도움이 되며 관련 활동을 지지하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남측위는 "전단 살포 단체들은 행동을 멈추지 않고 유엔에 진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대북 전단 단체들을 지원하고 있는 미국 북한자유연합의 수전 솔티 대표는 대통령 앞으로 항의 서한을 보내 국제 이슈화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정보의 자유를 내세우고 있지만 이들이 실제 펼치는 활동은 공공의 안전과 이익을 훼손하는 범죄일 뿐 실질적인 인권의 증진과는 하등의 인연이 없다"며 "한반도 군사 충돌을 조장하면서 인권 증진 운운하는 것은 파렴치한 사기극"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단 살포 단체들과 미국의 지원단체들은 한반도 긴장과 남북갈등을 초래하는 대북 전단 살포와 지원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미 국무부는 대북 전단 살포 관련 지지 입장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