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긴급신고, 119신고앱‧문자로도 가능해요”

- 시 소방안전본부, 신고전화 폭주 대비 119다매체 신고서비스 홍보 - 음성통화 대신 문자‧119신고앱 신고, 119접수대 증설 등

작성일 : 2020-08-06 18:13 작성자 : 이상섭

○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가 최근 부산 지하차도 침수사고 시 119신고폭주로 접수가 지연된 것과 관련해 대비책을 강화한다.

 

○ 먼저, 119다매체 신고서비스 적극 홍보를 통해 어떤 상황에서도 119신고가 가능하도록 알린다.

 

○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는 신고자와 119상황요원 간의 영상통화는 물론 문자, 앱에 의한 신고가 가능해 외국인이나 청각장애인 등 의사소통이 어렵거나 음성통화가 곤란한 경우에도 긴급상황을 알릴 수 있다.

 

○ 특히, 신고전화가 폭주해 일반적 음성통화로 신고가 불가능할 경우, 문자 또는 119신고 앱을 통해 신고하면 순차적으로 상황요원이 다시걸기를 해 119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또, 신고접수 지연을 방지하기 위해 평소 10대 운영하던 접수대를 비상시 38대로 증설하고 상황요원 40여명을 비상소집해 상황실을 운영할 방침이다.

 

○ 김희철 시 119종합상황실장은 “시민들의 위급상황에 귀가 되어 줄 119종합상황실이 안정적으로 운영돼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