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전남도, 한우 폐사 피해 ‘곡성·구례 조사료 긴급 공급’

-도․농축협 등 수해피해지역 대상 조사료․깔짚 612t 지원-

작성일 : 2020-08-18 18:17 작성자 : 정호양

전라남도는 축사 침수와 한우 폐사 피해가 많은 곡성․구례 지역 한우 농가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조사료와 깔짚 총 612톤을 긴급 공급키로 했다.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전남지역 ‘한우농가’ 피해상황은 축사 침수 135농가와 가축침수 5천 652두, 폐사 843두로 조사됐으며, 피해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곡성·구례 지역은 한우 농가 피해의 64%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조사료·깔짚 긴급 공급은 최근 곡성군과 구례군 피해 현장을 방문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의 긴급지시로 이뤄졌다.

 

전라남도는 농가의 시급성을 감안해 볏짚, TMR 사료 등 국내산 조사료 10일분과 왕겨․톱밥 등 깔집(축사 등록 면적 50% 지원)을 전라남도 녹색축산육성기금 긴급경영안정자금으로 495t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협중앙회도 곡성·구례·담양 축협에 톱밥 60t(1천 800만원 상당)을 긴급 지원키로 했다. 오는 17일까지 농협 소속 수의사 4명을 동원해 피해 가축에 대한 무료 진료와 치료 약품 제공에도 나선다.

 

또 전남 축협장운영협의회에서도 곡성·구례축협에 국내산 조사료 57t(96롤)을 순차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9일부터 구례지역에 포크레인 6대와 트럭 1대, 방역차량 15대, 복구인력 101명 등을 투입해 피해복구 활동도 펼치고 있다.

 

김경호 전라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이번 집중 호우로 축산농가에 큰 피해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축산농가가 하루빨리 안정을 찾아 축산업에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