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문화

완도군, 관내 10개 해수욕장 21일 조기 폐장 결정

작성일 : 2020-08-20 21:19 작성자 : 김명식

완도군이 명사십리 해수욕장을 비롯한 10개 해수욕장을 21일부터 조기 폐장한다고 밝혔다.

당초 지난 7월 17일부터 8월 23일까지 38일간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육지권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함에 따라 감염병 유입을 막기 위해 조기 폐장을 결정했다.

이용자의 안전확보를 위해 해수욕장의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및 완도군 해수욕장 관리 및 운영 조례 제5조에 의하면 해수욕장의 이용을 제한하게 되어 있다.

폐장기간부터 주․야간에는 수영 등 물놀이가 전면 금지되고, 백사장에서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하고 야영도 금지된다.

편의시설인 화장실과 샤워장은 방역활동을 실시하는 일부를 제외하고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완도군청 이송현 관광과장은“코로나19로부터 건강의 섬 완도, 청정하고 쾌적한 완도를 지키기 위해 부득이 하게 해수욕장 조기폐장을 실시하게 되었으며 이용객들의 이해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완도군 관내 10개 해수욕장 방문객은 차량계측 및 무인계측을 실시한 결과 8월 20일 현재 약 52만명이 방문하였으며 명사십리 해수욕장은 50여만명으로 집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