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광주시, 폭염 대비 건강수칙 준수 당부

- 물 자주 마시기, 시원하게 지내기, 더운 시간대 휴식하기 등

작성일 : 2020-08-26 20:37 작성자 : 장윤영

○ 광주광역시는 장마가 끝난 뒤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온열질환 발생 피해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방치 시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탈진(일사병)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 (열사병) 체온이 40℃초과되고 땀이 나지 않아 건조하고 뜨거운 피부로 의식을 잃을 수 있으며 신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음

- (열탈진) 체온이 40℃이하로, 땀을 많이 흘리고 어지럼증,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주로 고령, 고혈압 환자, 더운 환경작업자 발생

- (열경련) 많은 땀을 배출로 인한 나트륨 부족으로 발생할 수 있으며, 더운 날에 강한 노동이나 운동으로 발생

 

○ 이에 광주시는 매일 24개 응급의료기관과 ‘온열질환자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 중으로 올해 현재까지(5.20.~8.19.) 온열질환자 31명(열사병 4, 열탈진 20, 열실신 1, 열경련 6)이 신고됐다.

 

○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건강피해를 예방이 가능하므로, 낮 12시~오후 5시의 오후시간대 활동을 줄이고 특히 어린이와 노약자는 집안과 차 등 창문이 닫힌 실내에 홀로 두지 않도록 관심이 필요하다.

 

○ 또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물을 자주 마셔야 하고, 외출 시에는 양산과 모자 등으로 햇볕을 차단하고 헐렁하고 밝은 색깔의 가벼운 옷을 입는게 좋다. 또 날씨가 더운 시간대에는 자신의 건강상태를 살피며 휴식을 취하는 등 활동강도를 조절해야 한다.

 

○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착용은 심박수, 호흡수, 체감온도 상승하는 등 신체에 부담을 줄 수 있어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거나 사람간의 충분한 거리(2m)를 확보 후 마스크를 잠시 벗고 휴식을 취해야 한다.

 

○ 임진석 시 건강정책과장은 “폭염에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 있는 취약계층과 노인, 어린이, 환자 등 거동이 어렵거나 보살핌이 필요한 대상자는 폭염에 더 취약할 수 있으니 특히 주의해야 한다”며 “시민들이 폭염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해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