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문화

곡성군, 귀농귀촌인 우편함 교체 재능기부로 화합 다져

작성일 : 2020-09-17 22:25 작성자 : 김명식

곡성군(군수 유근기) 귀농귀촌협의회가 15일 옥과면 수리마을 전 세대를 방문해 노후된 우편함을 교체하는 등 재능기부 활동을 펼쳤다.

 

협의회는 곡성군의 지원을 받아 재능기부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올해는 지금까지 3차례 재능기부활동을 실시했고, 앞으로 1차례 더 진행할 예정이다.

 

귀농귀촌협의회원들은 옥과면 수리마을의 각 가정을 방문해 노후된 우편함을 교체하고 마을 환경을 정비했다. 또한 정성껏 준비한 도시락을 주민들에게 나눠주며 주신들과 교감했다. 특히 무더운 날씨에도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고 활동하느라 구슬땀을 흘리면서도 재능을 나눌 수 있다는 사실에 즐거워했다.

 

수리마을 주민 A씨는 “우편함 교체만으로도 마을 분위기가 달라진 느낌이다. 또한 마을교류행사를 통해 우리 마을로 이사 온 귀농인과 인사할 수 있어서 좋았다.”라며 만족해했다. 곡성군 귀농귀촌협의회 이정윤 회장은 “마을어르신들께서 좋아하시는 모습에 보람을 느꼈다. 앞으로도 봉사활동을 통해 마을주민과 화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귀농귀촌인과 마을주민 간 교류를 통해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향후 귀농인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재능기부 활동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