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문화

여수시, 제1회 연안정비사업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소호지구 연안정비사업’으로 전체 우수상 영예

작성일 : 2020-09-22 20:20 작성자 : 김우곤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올해 처음으로 열린 ‘제1회 연안정비사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소호지구 연안정비사업이 전체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연안정비사업은 연안을 침식으로부터 보호하고 국민들이 바다를 즐길 수 있는 친수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해양수산부에서 2000년부터 올해까지 총 1조 3,000 억을 투입해 전국 443개 연안정비사업을 완료했다.

 

이번 경진대회는 그동안의 연안정비사업의 모범사례를 선정하고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열렸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화상회의 형태로 진행됐다.

사전 서면평가를 통해 선정된 10개 사업을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사업효과, 지역발전 기여도 등을 평가해 친수연안 사업유형에서 여수시 소호지구 연안정비사업을 우수상으로 선정했다.

 

소호지구는 배후에 대규모 아파트단지와 숙박시설, 음식점 등이 밀집되어 있으나,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전시나 예술 등의 문화공간이 매우 부족한 것이 문제였다.

이에 여수시는 국비 30억, 시비 30억을 투자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해변산책로(742m)와 친수광장을 조성하는 연안정비사업을 추진했다.

 

소호지구 해양문화공간은 여수밤바다를 상징하는 대표공간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여수시가 연간 1,300만 명의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시 관계자는 “연안을 보전하고 국민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연안정비사업의 효과를 높이겠다”면서, “현재 계획 중인 소호2지구 연안정비사업도 우수한 사업 사례를 모델로 삼아 전국 우수사례가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