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HOME > 자치 > 시청

“광주3·15의거, 4·19혁명 도화선 됐다”

- 이용섭 시장, ‘제59주년 광주3·15의거 기념식’서 밝혀

작성일 : 2019-03-18 17:00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주3·15의거를 마산 시민봉기를 촉발하고 4·19혁명의 전국적인 불길을 당긴 도화선으로 평가했다.

 

○ 이 시장은 15일 오전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열린 ‘제59주년 3·15의거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광주3·15의거는 민주공화국 100년의 역사에서 반드시 기억되어야 할 위대한 발자취다”며 “1960315일 이승만 독재정권의 조직적 부정선거에 맞선 광주시민들의 봉기가 3시간 후 마산 시민봉기로 이어졌으며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다”고 밝혔다.

 

○ 이어 “그러나 3·15의거는 역사적으로 제대로 조명받지 못한 채 반세기 동안 어둠 속에 묻혀있었다”며 “광주3·15의거는 1960315일 낮 1245분 금남로에서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첫 시위인 ‘곡() 민주주의 장송데모’가 일어났으며, 이날 오후 340분 마산의거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 특히 “당시 광주 3·15의거는 4·19혁명의 전국 불길을 당기는 첫 진원지로서 선봉적 역할을 했으며, 훗날 5·18민주화운동을 낳게 했던 대한민국 민주화의 허리 역할을 수행했다”며 “그럼에도 광주3·15의거는 제대로 조명받지 못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 이 시장은 “정치적·물리적 억압에 의해 지워지고 잊혀졌던 역사를 다시 복원해 4·19혁명의 뿌리를 되찾는 일이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적 과제다”며 “3·15의거, 5·18민주화운동, 촛불혁명으로 지켜온 우리 민주주의가 후퇴하지 않고 더욱 발전하도록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다”고 촉구했다.

 

 

○ 또 “때만 되면 정치적으로 악용되고 있는 5·18역사의 왜곡과 폄훼에 대해 이번에는 마침표를 찍어야한다”며 “망언자들을 단죄하고, 더 이상 5·18정신이 훼손되지 않도록 온전한 진상규명과 ‘5·18역사왜곡 처벌 특별법’ 제정을 위해 온 국민의 역량을 결집해야한다”고 호소했다.

 

○ 이 시장은 “항상 시대의 선구자가 되어주신 정의로운 광주시민들께 경의를 표한다”며 ”광주다움의 회복과 좋은 일자리 창출을 통해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시대를 우리 함께 손잡고 열어나가자”고 말했다.

 

○ 한편, 이날 기념식의 하나로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는 ‘3·15의거 역사자료 전시회’를 개최했으며, 주요 간선도로변에 태극기 게양, 전 가정 태극기 달기 캠페인 등이 펼쳐졌다.

 

○ 기념식이 끝난 후에는 호남4·19혁명단체 주관으로 시민, 학생, 단체회원 등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기념식장부터 5·18민주광장까지 ‘곡 민주주의 장송 데모’를 재현하는 시가행진이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