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대학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에 힐링 선물

전남교육청, 부모와 함께 하는 ‘숲으로 행복소풍’ 운영

작성일 : 2020-11-05 23:39 작성자 : 조영희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10월 31일(토) 국립장성숲체원에서 부모와 함께 하는 ‘숲으로 행복소풍’ 행사를 가졌다.

 

지난 7월 광양 백운산학생수련장에서 시범 운영된 ‘숲으로 행복소풍’은 가정이나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위한 맞춤형 치유 프로그램이다. 2014년부터 교육부 주최로 (사)청소년바로서기지원센터가 위탁 진행해 온 ‘숲으로 가는 행복열차’를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축소·변경했다.

 

이번 행사에는 도내 초등학교 5, 6학년 부모와 자녀 12팀(24명)이 참가해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 일상 속 지친 몸과 마음을 숲 체험으로 치유했다. 기차여행 대신 지역 내 숲체험 시설을 이용해 숲 치유, 미술‧놀이치료, 부모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무료로 제공됐다.

 

‘오감? 나눠봄!’, ‘우리가족 운동회’, ‘우리가족 행복나무’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부모-자녀가 함께 뛰어 놀며, 서로의 마음을 공감하고 소통하는 시간이 됐다. 서로를 칭찬하고 조별 미션, 행복 주머니를 함께 완성해 나가며 가족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계기도 됐다. 행사 종료 후에도 심리적 치유가 더 필요한 학생을 대상으로 심화 캠프를 운영하는 등 장기적인 추수관리가 이뤄진다.

 

이병삼 민주시민생활교육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부모-자녀 간 갈등이나 학교생활에 부적응하는 아이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힘들어 하는 아이들의 상담‧치유를 지원하고, 아이들이 자존감을 가지고 안정적인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11월, 12월 학교생활 적응력 향상을 원하거나, 학교폭력 등으로 또래관계 개선을 원하는 중학교 2곳을 선정해 ‘학교로 찾아가는 행복소풍’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