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 나주시, ‘한 땀 한 땀’ 손끝으로 전한 따스한 감동

나주세땀봉사단 누빔조끼 100벌·선난봉사회 수의 6벌 기부

작성일 : 2020-12-21 21:36 작성자 : 이상섭

한 땀 한 땀 의류를 손수 제작해 나눔을 실천하는 나주시 전문봉사단체 ‘나주세땀봉사단’(회장 김성미)과 ‘선난봉사회’(회장 최미옥) 회원들이 연말연시를 맞아 뜻깊은 나눔 시간을 가졌다.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최근 두 봉사단체 회원들이 한 해 동안 정성들여 만든 겨울 누빔조끼 100벌과 수의 6벌을 기부해왔다고 21일 밝혔다.

 

선난봉사회는 2014년부터, 나주세땀봉사단은 2017년부터 베개 세트와 겨울 의복, 어르신의 장수를 기원하는 수의 등을 손수 제작해 연말연시 노인복지시설과 독거노인가구에 전달하고 있다.

 

이들 봉사단체는 특히 지난 3월 본격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각해지자 생활용 면 마스크 1500개를 긴급 제작, 기부하며 지역사회 위기 극복에 큰 힘을 보태기도 했다.

 

물품 기탁식에는 강인규 나주시장과 각 봉사단체 회장과 회원, 누빔조끼 제작을 지도한 최미성 동신대학교 교수 등 10여명이 참석해 훈훈한 기탁 소감을 전했다.

김성미 나주세땀봉사단 회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노인복지시설 봉사가 여의치 않아 아쉬움이 많았지만 어르신들이 조끼를 입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미옥 선난봉사회장도 “2014년부터 이어온 수의 제작이 올해는 코로나 영향으로 유난히 힘들었던 것 같다”며 “내 부모님에게 드리는 마음으로 수의를 지었으니 우리 어르신들이 더 건강하고 오래오래 사시길 바란다”고 훈훈함을 더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후원물품을 보니 바쁜 일상 속에서도 한 땀 한 땀 바느질 한 회원들의 깊은 정성과 애정이 느껴진다”며 “올해 면 마스크 기부와 더불어 아름다운 나눔 활동을 펼쳐준 회원들의 마음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