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해남군 1월 3일까지 해넘이·해맞이 명소 폐쇄

땅끝마을 등 출입통제, 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 운영

작성일 : 2020-12-31 21:42 작성자 : 김명식

해남군은 1월 3일까지 해맞이·해넘이 등 주요 관광명소를 폐쇄한다.

이번 조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연말연시 특별방역강화대책 지침에 따라 24일부터 시행되고 있으며, 특히 새해 해맞이 이동 자제를 위해 연휴기간 동안 강화돼 운영된다.

해남에서는 땅끝마을을 비롯해 북일 오소재, 화원 오시아노 등 주요 해넘이·해맞이 관광명소가 방문객의 접근을 제한하기 위해 폐쇄된다.

북일 오소재와 화원 오시아노처럼 개방된 공간은 안내판 등을 여러 곳에 설치할 계획이며, 땅끝마을은 땅끝전망대와 땅끝탑, 맴섬앞 무대, 선창장 등이 출입통제된다.

 

또한 여행·관광 및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숙박식설은 객실의 50% 이내로 예약을 제한하고 객실내 정원을 초과해 숙박할 수 없다. 이미 50% 이상의 예약이 완료됐거나 객실정원을 초과하는 예약이 발생한 숙박시설의 경우 이용객들에게 예약취소 절차 및 환불규정 등을 안내하고 50% 이내로 예약을 조정해야 한다.

또한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권고하는 한편 식당에서는 5인이상 예약 및 동반 입장이 금지된다.

 

명현관 해남군수는“해넘이·해맞이 명소 방문을 계획중인 국민들은 모두의 안전을 위해 연말연시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