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해남군“일감끊긴 관광업계 종사자 방역요원 선발”호응

군 자체 예산 편성, 관광지 방역요원 23명 배치 운영

작성일 : 2021-01-07 17:36 작성자 : 정호양

해남군이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업계 종사자를 관광지 방역관리 요원으로 선발해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5일부터 땅끝, 대흥사, 미황사 등 주요 관광지 4곳에 방역요원 23명을 배치 운영하고 있다.

특히 선발된 관광지 방역 요원은 여행업체 운영자 등 관광업에 종사하는 군민들로 코로나로 인해 생계와 사업체 운영 등에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다. 군은 국비 7,500만원 외에도 자체 군비 1억 1,200만원을 편성해 최대한 많은 이들에게 일자리를 제공, 코로나 피해를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 있다.

관광지 방역요원은 관광지 방역은 물론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2m 거리두기 등 전반적인 생활방역수칙을 지도하고 관광지 환경점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오는 3월까지 운영 예정으로, 대흥사와 미황사에 부스 및 난방기 설치 등 방한대책마련으로 근무여건 개선에도 나서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해 9~12월에도 관광업계 종사자를 방역관리요원으로 선발해 운영하는 등 코로나 확산 방지와 일자리 창출의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