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HOME > 정치

보성군, 광주 교회 관련 소속 공무원 확진… 청사 임시폐쇄·전수 검사

작성일 : 2021-01-28 21:14 작성자 : 김명식

보성군은 오늘 오전 광주광역시 교회 관련으로 소속 공무원(광주#1683)이 광주 동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직원 중 확진자 발생에 따라 보성군은 28일 보성군청 청사를 임시폐쇄하고, 군청사에 근무하는 전 직원(4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청사임시폐쇄는 전 직원 검사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내일 오후 12시경까지다.

 

보성군은 현재 확진 공무원(광주#1683) 동선 파악과 밀접 접촉자 분류를 진행하고 있으며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는 2주간 자가격리를 지시할 계획이다.

 

이번에 확진된 직원은 해양수산과 소속으로 25일(월) 오후부터 27일(수) 오전까지 근무했으며, 27일에는 구내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소속 공무원의 확진 소식을 알리게 되어 매우 송구하게 생각하며, 추가 확진이 없도록 차단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확진된 직원에 대해서는 자세한 경위를 파악한 후 엄중 문책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청사 임시폐쇄 기간 동안 원격근무 시스템을 이용해 행정 업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직원 재택 근무 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