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경북경찰청 간부 접촉사고로 대기발령…"음주 사고여부 조사"

작성일 : 2021-02-16 23:46 작성자 : 이상섭

경북경찰청 소속 간부가 설 연휴기간 중 오토바이와 접촉사고를 낸 뒤 도주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있다.

16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4일 밤 김천의 한 도로에서 A오토바이 운전자가 경찰 간부 B씨를 뺑소니로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에 "B씨가 자동차 사이드미러로 자신을 치고 도주했다. 술을 마신거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 접수 후 B씨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했지만 음주결과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사고 당시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에는 A씨와 B씨가 접촉사고를 낸 모습은 담겨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는 "B씨가 자신의 팔 쪽을 차로 치고 갔지만 다치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A씨와 B씨 등을 상대로 사고 당시 음주운전을 했는지, 실제 접촉 사고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B씨가 교통 관련 부서에 근무하고 있음에 따라 조사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지난 15일 B씨를 대기발령 조처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당일 접촉 사고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현재 CCTV 분석 등 다각도로 조사하고 있다. B씨를 상대로 한 음주측정에서도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