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복지공감플러스 ‘오보(誤報)’로 광주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 반론!!

‘전국 12,000명의 지역아동센터 종사자 원성(怨聲)자자...’

작성일 : 2020-02-02 10:52 수정일 : 2020-02-03 22:55

광주광역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는 2019년 9월 20일  「광주복지공감플러스, “지역아동센터 공공성 강화” 촉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의의신청을 하여 광주 in은 2020년 1월 30일 반론을 기재하였다.

오보(誤報)내용은 광주시 개인 신고시설은 대표와 시설장을 일치시켜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2019년 12월까지 대표자와 시설장 일치를 명하였다. 그러나 시설들의 반발로 2년 유예기간을 두게 되었고, 이 기간 동안 시설장이 변경됨으로써 시설매매가 실질적으로 가능하다. 이에 광주시는 개인 신고 시설장 변경을 불허해야 하며 사회복지시설 매매 가능성에 대해 방관해서는 결코 안 된다.

이에 광주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 류제곤회장은 보건복지부에 질의한 결과
“설치·운영자가 시설장을 별도로 고용한 경우 대표자와 시설장은 일치하지 않을 수 있으며, 두 직위가 반드시 동일 인물일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시설 운영을 위한 사업자등록증(고유번호증) 및 금융계좌 등은 시설장이 아닌 설치·운영자인 대표자 명의로 되어있어야 함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정확하지 않은 내용으로 선량하게 일하는 대부분의 지역아동센터종사자 및 관계자에게 심적 고통과 명예를 실추시킨바, 회원들의 의견에 따라 민·형사상의 법적 절차를 준비 중이다.

 

사회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