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HOME > 자치 > 시청

강인규 나주시장, 올해 신규시책 추진실적 점검

시민 행복‧지역발전 위한 시책 총 67건 발굴 추진

작성일 : 2019-12-20 16:49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강인규)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2019년 신규시책 추진실적 보고회를 갖고, 각 분야별 성과 점검 및 시책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강인규 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보고회는 올해 지역 발전과 시민 행복을 위해 본청 및 농업기술센터, 보건소 등 31개 부서에서 발굴한 신규시책 총 67건의 추진 실적이 보고됐다.

 

부서별 주요 성과로는 인구감소 극복 방안으로 추진한 ‘다자녀가정 상수도 사용료 감면제’를 통해 다자녀(3명 이상)가구 812세대를 대상으로 상수도 요금 30%를 감면했으며, 내 집 마련이 어려운 신혼부부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임대주택 주거비 지원 사업’이 눈길을 끌었다.  

 

온 가족 행복 시책으로 실시한 △아빠와 자녀가 함께하는 여행 ‘아자캠프’(2, 82) △가족과 함께하는 유아 숲 체험(2, 161) △자녀돌봄 공백 해소를 위한 ‘키움 품앗이’ 등은 가족 구성원 간 소통의 물고를 트고 유대감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

 

 

국가 8대 혁신성장분야인 에너지신산업은 △EV·ESS사용 후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화 △에너지신산업 DC플랫폼 구축 및 실증사업 등을 추진, 국가 공모사업 다수 선정을 통해 대한민국 에너지수도 나주 비전 실현을 위한 산업 기반을 곤고히 했다.

 

정부 핵심 농정이자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먹거리 종합전략인 ‘나주형 푸드플랜’도 성과도 주목됐다.

 

나주시는 지난 해 푸드플랜 선도지자체 선정과 올해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사업 전국 1위의 성과에 이어 △푸드플랜 연구용역 완료 및 종합 세부 추진계획 수립 △민·관 거버넌스 운영(7, 40) △나주시 먹거리선포식 및 먹거리정책 포럼 개최 △푸드플랜 아카데미 교육(6, 300여명) 등을  통해 푸드플랜 추진에 대한 시민과의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며 내실을 다졌다.

 

시민이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안전 분야 시책도 다양하게 추진됐다.

 

특히 일상에 노출돼있는 방사능 기체인 라돈 피해 예방을 위해 ‘라돈 간이측정기 대여 서비스’를 실시, 가정과 마을회관 등에 총 362건을 대여했다. 이 중 라돈 기준치 초과 34건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환경공단 등 전문기관에 정밀측정을 의뢰한 상황이다.

 

라돈 간이측정기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시청 환경관리과에 신청하면 3일 간 무료로 대여할 수 있다.

 

또한 겨울철 급경사 구간 상습 결빙에 따른 사고 발생률이 높은 경현동 맛재 부근에 염수살포 장치를 설치, 지금까지 단 1건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등 주민의 안전한 통행로 확보에 기여했다.

 

 

이밖에도 미세먼지, 악취 해소를 위한 산림청 사업 선정으로 추진 중인 ‘도시 바람길 숲 조성’을 비롯해 △올해의 SNS 기초지자체 페이스북 부문 최우수상 △나주시 청년지원센터 설립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한 치매안심마을 조성 △나주관광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다양한 분야 신규 시책들을 추진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올 한 해 시민 행복과 지역 발전을 위한 신규시책 추진에 힘써준 각 부서 공직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우리 시가 발굴·시행하는 시책이 전국 지자체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 시장은 이어 “자치분권시대, 혁신도시 발전 등으로 급변하는 행정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공직자 자체 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내년도 역시 우리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신산업, 먹거리 정책, 정주여건 개선, 마한문화권 개발 등의 당면 현안에 대한 시책개발에 더욱 힘써 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