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HOME > 자치 > 시청

전남교육청, ‘근로자 건강증진 활동’ 본격화

학교 현업업무종사자 대상 근골격계 질환 예방 프로그램 진행

작성일 : 2021-02-01 23:22 작성자 : 정상철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근로자건강센터(광주, 전남동부, 전남서부) 및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전남지부와 체결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학교 현업업무종사자들의 건강증진을 위한 활동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이번 활동은 2월 1일(월)부터 오는 2월 26일(금)까지 직업성 근골격계 질환자가 근무하고 있는 23개 학교 현업업무종사자 127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근로자건강센터의 의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심리상담사 등 전문인력이 학교로 직접 찾아가 총 5단계로 이루어진 프로그램을 적용한다.

 

1단계는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측정 등 기본 검사를 실시하고 근골격계 질환 문진표 작성, 스트레스 지수 평가 등을 통해 현업업무종사자의 건강상태에 대한 종합적인 진단을 내린다.

 

2단계부터 5단계는 1단계에서 내린 진단을 바탕으로 각 학교에 적절한 맞춤 프로그램 계획을 수립해 각 부위 별 통증완화 테이핑 방법, 운동요법 교육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근골격계 질환 관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 심리상담사의 직무스트레스 관리, 산업위생기사의 작업환경컨설팅도 함께 제공한다.

 

전라남도교육청은 이 프로그램을 근골격계 질환자가 근무 중인 학교 외에도 전체 학교에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어서 접근성과 효율성 등이 향상될 전망이다.

 

정미라 안전복지과장은 “근로자건강센터의 질 높은 서비스 제공을 통해 학교 현업업무종사자의 직업성질환이 예방되고 학교 작업환경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교육청과 근로자건강센터(광주, 전남동부, 전남서부) 및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전남지부는 지난해 12월 16일(수) ‘현업업무종사자의 건강증진을 위한’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