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한국섬진흥원 목포 유치 추진위원회 발족 등 총력 추진

- 섬 관련 단체 등 각계 22명으로 구성...목포 설립 당위성 강력 주장

작성일 : 2021-02-25 23:57 작성자 : 정호행

한국섬진흥원 목포 유치를 위해 각계 인사들로 구성된 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첫 발을 내딛었다.

 

‘한국섬진흥원(이하 섬진흥원) 목포 유치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25일 목포시청 상황실에서 발족식을 개최했다.

 

추진위는 행정안전부의 공모를 통한 섬진흥원 설립 장소 결정 계획이 지난 17일 확정ㆍ공고됨에 따라 목포 지역 섬 관련 4개 협회 대표, 학계, 정계, 언론인 등 22명이 목포 유치에 뜻을 함께 한 위원회이다.

 

추진위 대표로 성명서를 낭독한 홍석준 목포대 도서문화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섬진흥원 설치는 목포에서 씨앗이 뿌려졌고, 결실이 맺어진 점 ▲목포가 대한민국의 ‘섬의 수도’로 기능했다는 점 ▲전국 섬의 65%를 보유한 전라남도 섬의 관문 등 3가지를 근거로 들며 섬진흥원의 목포 설립 당위성을 역설했다.

 

추진위는 공모기간 중 목포 유치의 당위성을 홍보하고, 목포시의 노력을 측면에서 의미있게 지원해 목포가 섬의 수도로서의 확고한 위상을 정립할 수 있도록 섬진흥원의 목포 유치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섬진흥원 설치는 지난 2012년부터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을 중심으로 목포에서 꾸준히 필요성을 제기·논의되어 왔고, 목포권 국회의원들의 대표 발의를 통해 법이 개정됨에 따라 본격화됐다.

 

또 섬 발전을 염원하는 시민들이 2018년에는 (사)한국섬재단과 전국섬주민협의회를, 2020년에는 (사)한국섬중앙회와 (사)한국섬주민연합중앙회를 잇따라 결성해 섬의 중요성과 섬진흥원의 목포 유치를 염원해왔으며, 목포시의 노력으로 2019년 8월 8일 제1회 섬의 날 기념식을 목포 삼학도에 개최한 바 있다.

 

목포시는 섬진흥원 설립지역 유치 신청서를 오는 3월 6일까지 전라남도를 통해 행정안전부에 제출하며, 설립 지역은 4월 중 결정된다.

사회 최신 기사